활기차고 건강한 시민사회! 충북NGO센터에서 만들어갑니다.

NGO브리핑

홈으로 이동>알림마당>NGO브리핑
2018 충북지역 10대 시민운동 상세정보
2018 충북지역 10대 시민운동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1/22
첨부 조회 54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충북시민연대)와 동범상위원회는 27일 `2018년 충북 10대 시민운동'을 발표했다.

시민사회단체, 학계, 언론, 지역인사 150명으로 구성된 ‘150인 선정위원회’ 가 참여한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10대 운동 가운데 1위는 청주시(충북도)의회 재량사업비 폐지촉구 활동이 뽑혔다. 2위는 진주산업 등 폐기물 소각장 대응활동이 3위는 일회용품줄이기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이 선정됐다.

 
 
 

이밖에  6.13 지방선거 분야별 정책제안 및 감시대응 활동, 충북인권센터 설치 및 인권조례 폐지 대응, 충청북도 미세먼지 대책촉구운동, 청주 도시공원지키기 운동, 충북미투시민행동 발족 및 캠페인 활동, 학교, 정치권 미투운동 대응 및 청년 젠더폭력 근절 활동, 청주시청사 본관동 보존운동 등이 10대 시민운동에 포함됐다.
 


충북시민연대는 “올해 지방선거 이후 새롭게 구성된 지방의회가 의원의 특권인 재량사업비를 폐지하고 이를 주민참여예산제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 시민단체 출신 시의원들과 함께 성명발표, 기자회견, 의장단 면담, 시정정책토론회 요구 및 개최, 릴레이 1인 시위 및 피켓시위 등을 펼친 것이 시민들에게 각인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폐기물 소각장이 밀집한 청주시 북이면에 위치한 진주산업의 용량 초과 불법폐기물 소각으로 부각된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지적하였다. 전국 폐기물처리 소각시설의 20%가 청주에 몰려 있다는 사실을 시민들에게 알렸고 최근 청주지법이 소각장 증설 소송과 관련 '지역민의 공익'을 감안해 청주시 승소판결을 내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이전글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글 [성명서]민의 그대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하라!